정갈한 무덤

인생사/시와 그림 2017.03.19 22:34



오늘 아침, 산에 올랐다.

서른 중후반의 아비와 여섯 살 난 아들이 함께였다.


오르는 길엔 잡초 무성한 무덤이 반기더니,

내리막에선 정갈한 무덤이 비켜 지났다.


잡풀과, 잘 다듬어진 풀로 위장에 성공한듯했지만

그 속에 있는 생명의 상실마저 감출 수는 없었다.


정갈하다는 표현이

여기 아무개 씨 묘지에 과연 어울리기나 한 걸까.


만연하게 드러낸 비탈길의 나무뿌리에서 생명의 끈기를 봤고,

공중을 찌를 듯 뻗은 나뭇가지에서 생명의 오만함을 느낀 터라

이곳은 낯설기만 하다.


아무개 씨는 더 낯설었는지 모른다.

자기를 감싸는 푸릇한 생의 몸부림이, 지금도 어색하지 않을지.


2017/03/15 - [인생사/엉뚱한 생각] - 흰 머리카락

2017/03/14 - [인생사/육아아아하] - 어린이집 등원철, 부모도 내려놓는 연습을 한다.

'인생사 > 시와 그림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정갈한 무덤  (0) 2017.03.19
사우나에서 인생을 보다  (1) 2017.03.04
눈 내린 다음 날 아침  (0) 2017.01.21
발자국  (0) 2016.12.27
가을이 밟고 간 낙엽  (0) 2016.10.14
관악산 소나무야 신림동 해야 구름아  (0) 2016.08.28